바로가기 메뉴
메인 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알림

association of
commemorative

이달의 역사

홈 > 알림 > 이달의 역사

기념관소식 상세내용
제목 윤동주 옥사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6-09-12 조회 360

[1945년] 윤동주 옥사

 

시인 윤동주가 해방을 몇달 앞둔 1945년 2월 16일 일본 규슈의 후쿠오카 형무소에서 옥사했다. 28세였다.

윤동주는 1917년 간도에서 태어나 용정에서 중학교를 마치고 1938년 고종사촌 송몽규와 함께 서울 연희전문학교에 진학했다. 이후 1942년 일본 유학길에 오른 윤동주는 일본 릿쿄대학에 적을 뒀다가 군국주의에 질려 한 학기만에 일본 교토의 도시샤 대학 영문과로 옮겼다.

그리고 1943년 7월 윤동주는 여름방학을 맞아 귀국하던 중 송몽규와 함께 사상범으로 일본 경찰에 체포됐다. 1944년 6월 윤동주는 2년, 송몽규는 2년 6개월을 선고받고 후쿠오카 형무소에 갇혔다. 죽음의 원인은 형무소에서 투여한 정체를 알 수 없는 주사로 감옥에 있는 조선 청년들에게 매일 강제로 투여됐다. 윤동주가 옥사한지 한달여 만인 3월 10일에 송몽규도 옥사했다.

오늘날까지도 그를 상징하는 ‘서시’는 1941년 11월 20일 썼으나 발간되지 못하다가 그의 사후인 1948년 2월 유고 31편을 모아 ‘정음사’에서 발간한 유고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에 소개돼 세상에 알려졌다. 이중 시 12편은 유족이 수습한 것이고 시 19편은 윤동주가 1941년 졸업을 앞두고 원고로 묶어 세 부를 만들어둔 것이다. 대학 은사화 지기 정병욱에게 건네고 자신도 한 부를 보관했는데 이 중 정병욱에게 건넨 한 부가 끝까지 남아 유고시집에 포함됐다. 그 뒤 1955년 중판을 내면서 수록작은 93편으로 늘었고 1976년에는 모두 116편이 시집으로 묶였다.

1938년부터 1941년 사이에 집중적으로 쓴 그의 시는 불안과 고독 그리고 절망을 극복하고 현실을 돌파하려는 강인한 정신이 배어있다. 대표작으로는 ‘서시’ 외에도 ‘또 다른 고향’ ‘별 헤는 밤’ ‘십자가’ 등이 있다.

 

출처 : 조선닷컴 오늘의 역사(http://db.chosun.com/history/list.jsp?hm=0216&cmd=0)

목록
이전글
신간회 창립
다음글
신채호 옥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