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 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알림

association of
commemorative

이달의 역사

홈 > 알림 > 이달의 역사

기념관소식 상세내용
제목 봉오동 전투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6-06-14 조회 105

[1920] 봉오동 전투

 

1920년 6월4일, 홍범도와 최진동이 이끄는 연합 독립군 30여명이 두만강을 건너 함북 종성군 강양동에 주둔하고 있는 일본군 국경초소를 급습했다. 일본군 남양수비대 1개 중대가 이들의 뒤를 쫓았으나 독립군은 이미 근거지인 북간도 화룡현 삼둔자에 몸을 숨기고 이들을 기다리고 있었다. 6월 6일 오전 10시, 매복해 있던 독립군의 일제사격으로 60여명이나 사살됐다. 약이 오른 일본군이 대대적인 독립군 토벌에 나섰지만 독립군은 이미 험준한 고려령의 산줄기가 병풍처럼 둘러쳐진 계곡지대 봉오동에 은신, 요소요소에 병력을 배치해놓은 상태였다.

6월 7일 오전 6시쯤, 일본군이 고려령 골짜기에 다다르자 매복 중이던 독립군은 일본군에게 사격을 가하고 뒤로 빠지는 전법을 구사했다. 두 번이나 교전하는 척하면서 봉오동 깊숙한 곳으로 일본군을 유인하는 과정에서도 일본군은 120명이나 사살됐다.

마침내 일본군 주력부대가 포위망 한 가운데로 들어설 즈음 700여명의 독립군 총구가 불을 뿜었다. 3면에서 가해지는 일제사격에 추풍낙엽처럼 쓰러졌다. 일본군은 157명이 사망하고 300명이 부상했지만 독립군의 피해는 사망 4명에 중상 2명뿐이었다. 하지만 이 전투도 시작일 뿐 4개월 뒤 청산리 대첩이 이들을 기다리고 있었다.

 

출처 : 조선닷컴 오늘의 역사 (http://db.chosun.com/history/list.jsp?hm=0607&cmd=0)

목록
이전글
반민특위 습격사건
다음글
신익희 출생